?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복면가왕 튜브소년 허공, “말리꽃은 가수의 꿈을 꾸게 한 노래” 기사의 사진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MBC 일밤 복면가왕에 출연한 가수 허공이 첫 공중파 무대에서 자신만의 노래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 튜브소년으로 출연한 허공은 ‘꽃을 든 꽃게’와 듀엣곡 대결에서 임슬옹&아이유의 ‘잔소리’를 열창했다. 하지만 판정단의 선택은 꽃게였다. 튜브소년은 52대 47로 아쉽게 탈락했다.

이어 ‘말리꽃’을 부르면서 정체를 공개한 허공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가수의 꿈을 꾸게 한 노래가 이 노래다. 무대에서 박수 받고 싶었고 응원 받고 싶었고, 꿈꿔왔던 무대였다. 뜻깊은 자리여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얼굴을 공개한 허공에 대해 진행자 김성주는 “동생 허각 없이 공중파 무대에 출연해 처음 혼자 노래를 부르는 첫 무대였다”고 말했다.

허공에 대해 윤일상은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무한대로 많은 목소리다. 허공 자신만의 목소리 보컬로 노래를 하면 보다 더 성공할 것”이라며 응원과 격려의 말을 전했다.

허공은 “점점더 내 이름이 없어지는 기분이었다. (복면가왕)에서 가면을 쓴 상태에서 나만의 장점, 저만의 능력을 보여주고 싶었다. 허각이라는 가수도 있지만, 허공이라는 가수도 알릴 수 있는 무대였다. 앞으로도 더 좋은 노래,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XE Login